포항

검색
닫기

포항시, “신천지 관련 모든 것 끝까지 찾아낸다”

0

- +

(사진=포항시 제공)

(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이단’ 신천지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에 이어 코로나19 증상 여부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포항시는 신천지 신도 1349명에 대한 역학 전수조사를 마무리하고 1차로 996명에 대한 ‘코로나19’에 대한 증상 여부와 최근 이동경로 파악을 마쳤다. 또, 고위험군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포항시는 관내 확진자 가운데 70%가 신천지교회 신도인 만큼, 신천지로부터 1349명의 명단과 연락처를 받았다.

또한 신천지 포항센터 1곳을 포함해 전도시설 등 17곳을 폐쇄하고 집회금지 조치와 함께 해당 시설과 주변 일대에 방역 작업을 벌였다.

하지만 신천지가 간판없이 위장 운영함에 따라 경찰에 조사를 의뢰하고 경찰과 합동으로 추가 시설물을 찾아 소독·폐쇄하기로 하는 한편, 시민들에게도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신천지교회 측을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조사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을 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