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검색
닫기

경주 보문단지에 내년 6월 '루지월드' 들어선다

0

- +

최근 큰 인기 어트랙션시설 '루지'
경주 관광 인프라와 접목 시너지 효과 기대

경남 통영에 있는 루지월드 야간 개장 모습(CBS자료사진)

경남 통영에 있는 루지월드 야간 개장 모습(CBS자료사진)

대한민국 관광 1번지인 경북 경주 보문단지에 사계절 인기 놀이시설인 '루지월드'가 조성된다.

경주시는 27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주낙영 경주시장과 ㈜수공단개발 이기영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주 보문단지 루지월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수공단개발은 보문단지 내 7만6840㎡(23,300평)에 사업비 500억 원을 들여 오는 4월부터 총 길이 2,7km의 루지트랙 2코스와 리프트(350m), 힐링 탐방로, 상업시설,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갖춘 루지월드를 조성한다. 완공 예정일은 내년 6월이다.

협약에 따라 경주시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경북도와 협력해 개발행위 등 각종 인‧허가 사항을 지원할 방침이다.

루지월드 사업 업무협약(사진=경주시 제공)

루지월드 사업 업무협약(사진=경주시 제공)

동계스포츠에서 유래한 루지(LUGE, 썰매)는 특별한 동력장치 없이 특수 제작된 카트를 타고 땅의 경사와 중력만을 이용해 트랙을 달리는 체험형 관광놀이시설이다.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으며 짜릿한 속도감으로 청소년, 가족, 연인, 단체 단위 관광객들에게 크게 각광을 받고 있다.

경주시는 보문단지의 하이코와 특급호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등 풍부한 관광 인프라와 접목할 경우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루지월드 조성이 문화관광도시 경주가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이슈

많이 본 뉴스